언로킹 안드로이드

 | Books
2010.05.06 01:20

지은이 Frank Ableson, Charile Collins, Robi Sen 역자 : 김진석, 국중진   |   출판사 프리렉  |   발행일 2010년 02월 04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하나의 안드로이드 번역서가 출간되어 소개한다.
우측의 표지 이미지는 원서의 이미지이다.
얼마나 안드로이드 개발(입문서)서가 더 출간될지는 모르겠지만,
새로운 책이 또 하나 나왔다는것은 나에겐 매우 즐거운 일이다.

원서의 경우 2009년 4월에 출간되었으며 다른 원서와 마찬가지로
Android SDK 1.x대를 기반으로 되어 있는 책이다.
따라서, 이번에 나온 국내 번역서의 주된 내용 또한 SDK 1.x를 다루고 있다.
다만 국내서의 경우 현재 최신 SDK 2.1을 최대한 반영하려는 노력인지
부록을 통해 SDK 1.5/2.0 설치방법을 제공하는등의 노력을 보이고 있다.

이 책은 국내에 이전에 소개된 안드로이드 개발서들과의 내용면에서
약간의 차별을 두고 있는듯 하다.
예를들어
리눅스 커널과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 간 연관 관계를 다른점이 그럴것이다.

이 책에 있는 그림설명/표들은 매우,,매우 맘에 든다.
그림설명들을 보면 웬지 "Head First~~~시리즈"가 연상되는데,
이건 나만의 생각인지 다른 분들의 의견을 묻고 싶다!!!

출판사가 '프리렉'이라 이 책 역시 강의쿠폰이 들어있다.!!
동강의 내용이  얼마나 알찬지 궁금해진다.
>>초반 동강의 내용은 그리 볼게 많지 않다.
>>꾸준히 업데이트 될테니 지켜봐야 겠당!! 

안드로이드에 관한 무한애정에서 인지 모르겠지만,
이 책도 매우 맘에 든다. 차분히 읽어 나가면 많은 도움이 될듯 싶다.

처음생각: 입문서로도 괜찮을듯 싶고, 부교재로는 확실하다!!!
(꼼꼼히 더 살펴보고 처음생각과 비교해 보련다,,)

지금생각(2010년 5월 초): 입문서보다는 활용서로써 더 쓸모가 있을것 같다.!!

아이폰 개발서보다 안드로이드 개발서가 더 적은것이 매우 안타까울 뿐이다.
어서 더 많이 안드로이드 개발서가 출간되길 바라며,,,,,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지은이 Shane Conder/류광   |   출판사 위키북스  |   발행일 2009년 11월 19일
   

국내 아이폰의 출시로 인해 나도 자연스럽게 스마트폰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나도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 대박(?)을 내고 싶었다.(현실적이진 않지만,,)
암튼, 이러한 이유로 '애플 아이폰'과 '구글 안드로이드폰'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서점에 들러 이와 관련한 프로그래밍 서적을 살펴보았다.
아이폰 개발 서적이 눈길을 끌었지만 내 현실상 개발환경 구축이 여의치 않기에
(Windows 가 아닌 Mac이라는거, Objective-C(맞나?)라는 새로운 언어를 배워야 한다는거등등)

안드로이드 서적을 살펴 볼 수 밖에 없었다.
(개발언어: Java 개발툴: Eclipse 플러그인 지원.....캬 나에겐 딱이다!!) 
아직 국내에 안드로이드폰이 있는지는 알아보질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틀림없이 내년 2010년 부터는 스마트폰계에서 '아이폰' vs '안드로이드폰'은
서로 양대산맥이 되리라는 믿음은 있다.
국내에 안드로이드 관련 책은 이미 몇 권이 나와 있기는 한데, 이 책이 현재로써는
가장 늦게 출간된 책이라 그런지 Android SDK 1.5 환경으로 설명되어 있다.
현재의 최신버젼은 SDK 2.01이지만 2.0까지를 소개하고 있는 책이기에
가장 최신 버젼을 적용/설명하고 있어서 더더욱 마음에 든다.
아직까지 끝까지 정독하며 실습해보지는 않아
얼마나 알차고 충실한 내용을 담고 있는 책인지 말하기는 이른감이 있을  수 있으나,    
적어도 나 같은 초보자들을 위한 개발환경 구축과정이나
그외의  쉬운 설명, 시원시원한 활자(?)등의 내용들은 아주 맘에 든다.

처음생각: 현재까지는 적극 추천하고 싶다.....^^; 
지금생각(2010년 5월초):
활용서로 매우 쓸만하다..!!
백과사전식의 많은 내용을 한 권에 담겨 있는 느낌이다!!
안드로이드에 대해 어느정도 공부한 후에나 활용하기에 좋은듯,,,

일부(내지 대부분?) 국내 출간된 안드로이드 관련 서적의 예제파일들이나 내용은
구글의 안드로이드 SDK를 다운 받을 수 있는 사이트에서 소개하고 있는 예제파일이나
내용들을 한글로 번역해 놓은 것들이 많은거 같으니, 아래 사이트도 자주 들려 보길 바란다.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영문) : http://developer.android.com/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영문/한글) :
http://www.kandroid.org/guide/basics/what-is-android.html
 
마지막으로 안드로이드관련 괜찮은 국내커뮤니티를 소개하며 마친다.
(개발 초보자들을 위한 강좌와 이 책을 같이 보면 더 좋을듯 싶다.)

안드로이드펍의 기초강좌 모음 : http://www.androidpub.com/android_dev_info/2389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지은이 Mark Murphy/강철구   |   출판사 에이콘  |   발행일 2009년 10월 07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한권의 안드로이드 책을 소개하려 한다.
왼쪽은 국내 현재 출간된 번역서(원제: Beginning Android)이고,
오른쪽은 원서로 내년(2010년)에 출간예정인 국내출간 번역서의 업그레이드판의 표지사진이다.
출간예정인 Android 2 에는 안드로이드 1.5,1.6, 2.x대의 내용을 담을것 같다. 
하지만 이미 국내 번역서에는 부록을 통해 1.5, 1.6에 대한 내용을 약간(?) 다루고 있기 때문에
업그레이판이 해외에서 출간되더라도 반영되어 출간될지는 잘 모르겠다.

원서의 원제는 'Beginning Android'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입문자가 보기에는 좀 내용이 어려운듯 싶다(전적으로 개인견해임.)
다른 책들도 다루는 내용은 크게 다를게 없지만, 설명이 어렵다(나에겐)

>>처음생각: 입문서로 보다는 다른입문서를 보면서 보조교재로 이용하면 좋을듯 싶다.
>>지금 :
나도 결국 이 책으로 안드로이드 스터디를 시작했다!!!
고로 입문서로도 괞찮을듯,,
일부 안드로이드 교육 학원이나 스터디 모임에서 교재로 사용하는걸로 알고 있다!!
교재로 채택하는데는 뭐 그럴만한 이유가 있겠죠??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지은이 이상민   |   출판사 한빛미디어  |   발행일 2009년 12월 18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소프트웨어, 그중에서도 자바관련 테스팅에 관한 책을 소개한다.
국내에 소프트웨어 테스팅 관련 서적들은 그리 많지 않은것 같다.(아쉬움...)
그런데 반갑게도 이번에 테스팅 관련 책이 새로 출간되었다(기쁘다...)

자바관련 개발자들과 관심있는 분들에게는 희소식인듯,
소프트웨어 테스팅의 전반적인 개념등을  지루하지 않게
간략하게 소개하고 있으며,
(테스팅이란 무엇인가?, 어떻게 해야 하나?, 어떤것들이 있나?,,등등)
테스팅을 하기위해 사용되는 무료툴들을 소개하고 사용법을 알려준다.
또 테스팅 관련 자격증(ISTQB,CSTS,,,)과 해당정보,사이트등도 소개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 책은 친절하게도 별책부록으로 eBook을 제공하는데,
이클립스, Ant, Subversion, Internet Explorer Developer Toolbar, Firebug의
설치 및 사용법에 관한 내용이고 저자의 홈피나 출판사 홈피(한빛미디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한빛미디어 : http://www.hanb.co.kr/look.php?isbn=978-89-7914-712-4&tab=example
저자의 홈피 : http://www.tuning-java.com/314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지은이 John Lombardo/안드로이드펍   |   출판사 에이콘  |   발행일 2009년 09월 21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부터 말하자만 이 책 또한 입문서로 괜찮은 책인거 같다.
(아쉬운 점도 있기는 하지만,,,,)

다른책들과 달리 예제파일중
'안드로이드 개발자 대회'에 출시되었던 소스코드를 이용한 설명이라던지
역자로 국내 안드로이드 커뮤니티인 '안드로이드펍'이 참여했다는점,
번역서임에도 이클립스 설정등을 스크린샷(이미지)로 설명해 주고 있는점
등등이 다른 책들과 구분되는 하나의 특징이라면 특징일 것이다.

이러한 프로그래밍 책들을 보면
예제파일을 실행하는데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 예제들이
많이 있어서 초보자들에겐 여간 진도나가기가 어렵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출판사/저자의 좀 더 세심한 배려가 요구되는 부분일 것이다.
부디 이 책은 예제파일들은 실행시키는데 머리가 아프지 않았으면 한다.
이 책의 예제파일들도 현재의 안드로이드 최신버전을 적용시킨것 같지는 않다.
이 점이 조금 아쉬운 점이다. 하지만 나름 전반적으로 볼 만한 책이란 생각이 든다.

현재 소개하고 있는 안드로이드 관련 책들은 저의 관점에서 즉, 초보 입문자적인
입장에서 각 책의 도입부정도의 내용만을 중심으로 이야기 하고 있기때문에
전문적인 깊이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입문자들이 처음부터 거부감이 드는 책이라면
진도가 나갈리 없을 것이 당연하기 때문에 우선 이 글들을 쓰는 것이다.
앞으로 소개한 책들을 천천히 완파한다면 해당글들 또한 업데이트 할것이다.
(그때,, 책의 선호도 우선순위가 바뀔지도??)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지은이 에드 버넷   |   출판사 아이티씨(ITC)  |   발행일 2009년 03월 18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에 출간된 대부분의 책들이 외국에서 출간된 책들을 번역한 번역서입다.
이 책 또한 번역서로서 Android 1.X를 기준으로 설명하고 있는 책이다.

원서의 경우 11월에 Android 1.5(Cupcake)와 1.6(Donut)로 업데이트한
Second Edition이 출간되었기에 위의 이미지를 함께 올렸다.
(**참고 : 안드로이드의 현재 최신버젼은 2.01 이다.)

1.X에서 1.5로 버전업되면서 많은 변화가 있는듯 하다.
그러기에 국내에 출간된 번역서의 경우 1.X대의 내용을 다루고 있어서
많이 아쉬운 감이 있다. 버전업된 원서의 내용을 살펴보지는 못했지만
국내 번역서도 발빠르게 대응해서 Second Edition이 나왔으면 좋겠다.

국내 번역서가 최신버젼을 반영하고 있지 못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예제소스는 두번째 판의 예제소스를 사용하고,
(Second Edition 예제소스 다운로드 : http://pragprog.com/titles/eband2/source_code)

내용은 번역서를 참조하여 비교해 가며 공부해도 괜찮을듯 싶다.
왜냐면?
개념설명이라든지, 그외 설명하는 내용들이
다른책에 비해 비교적 나같은 초보자들이 이해하기 쉽기 때문이다.

만약, 더욱더 심도있게 공부하고 싶다면 추천할 만한 책은 아닌듯 하지만,
입문자용으로는 제격인듯 싶다.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지은이 Joel Spolsky/박재호   |   출판사 에이콘  |   발행일 2005년 04월 15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은 책 전체의 1/3가량만을 읽은 상태이지만 소개하고 싶은 급한 마음에 글을 씁니다.
국내에 출판된 시기는 2005년도로 좀 기간이 된 책이라면 된 책이라 할 수 있으나,
나는 이제야 읽어 보게 되었다.
읽은데 까지의 느낌은 '참~~ 괜찮은 책이구나!!!' 하는 느낌이다.(표현력이 좀 부족하죠?)
좋은 책을 만나면 언제나 즐겁다. 저자인 조엘 스폴스키(Jeol Spolsky)의 블로그를 방문해
더 많은 글들을 직접 접하고 싶으나, 영어인지라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아하~~이래서 사람들이 영어공부,영어공부 했나보다(ㅠㅠ....꾸준히 열심히 공부할껄,,)
이 책에서 조엘은 개발자들이 '우물 안 개구리'식으로 당장 눈 앞의 코딩에만 목숨을 걸고
끙끙 댈것이 아니라, 그외의 여러 전반적인 식견(?)을 볼 줄 알아야 한다는 내용과
이러한 넓게 봐야 할 식견이 무엇이며, 어떤것들인것들인지 등을 알려주고 있다.
당장의 개발의,코딩의 테크닉도 당연히 중요하다. 하지만 진정한 전문가로 되고 싶다면
여러 분야를 폭넓게 알아야 한다는데는 다들 이견이 없을듯 하다.
빠듯한 개발일정, 바닥을 드러내고 있는 체력등으로 힘든 나날들을 살아가고 있는
이 땅의 개발자들이여,,,
하지만 잠시 한 숨 돌리며 한 번쯤 이 책을 읽어보는 여유의 시간을 가져봄이 어떨런지요?
책을 읽어 보면 '아~~ 매우 참신하다', '새롭다'등의 느낌을 받지 않을 수 도 있다.
하지만 분명 얻는 것은 있을 것이다. 새로운 개발 프레임워크나 기술등도 습득해 가며
더불어 이러한 책 한/두권 정도는 읽어주는 센스가 필요하다.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Code Complete 2

 | Books
2009.12.12 10:57
지은이 Steve McConnell   |   출판사 Microsoft Press  |   발행일 2004년 03월 31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분좋은 설레임에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다.
그 중에 한 가지가 좋은 책을 만났을때의 설레임이다.
이 책은 나에게 바로 그 설레임을 제공해준 고마운 책이다.
1000여 페이지의 방대함에 약간은 읽기 부담스럽기는 하지만, 어서 빨리 읽어 보고 싶게 만들고
이런 책이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기쁜 설레임을 주는 그런 책인거 같다.
이 책은 SW의 구현에 포커스를 맞추어 설명하고 있는 책이다.
SW의 개발에서 모든 과정들이 중요한것은 분명 사실이지만
구현없는 전/후과정은 있을 수 없을 것이다.
구현에 초점을 맞추었음에도 어느 특정 언어에 국한되지 않아 모든 프로그래밍 언어
(자바,C,,,,,,,등)에 적용할 수 있는 실무 지침서(?)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책이 출간된지 좀 되어서 현재의 최신기술/기법과 거리가 있지 않을까하는 염려는 접어도 된다.
왜냐하면?
이미 소프트웨어 공학의 기법들은 1970년대부터 대부분 완성단계에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러한 기법이 실무에 흡수되어 적용되는 확산단계가 현업에서는 너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보통 실무에 적용되는 기간은 5년이상이라고 한다. 개발자/학생/기타 관련자들 모두들
어서 이 책을 읽어 보면서 자신을 뒤돌아 보고 반성할건 하고 적용할 수 있는것은 받아들여
IT강국 KOREA에 걸맞는 인재로 거듭 태어나 보도록 하자(너무 거창한가?)
내년에는 인도와 맺은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으로 인해 인도의 IT인재들이 국내에 들어오는데
지금보다는 훨씬 수월하다고들 난리법석이지 않는가?
이러한 때에 이런 책 하나 정도는 읽어 두어야 하지 않을까??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지은이 Steve McConnell/윤준호   |   출판사 Insight (인사이트)  |   발행일 2003년 10월 23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출간된지는 조금 되었지만 매우 소프트웨어 개발자 및 관련 종사자들등에게 유용하리라
생각되는 책을 소개하려한다.
책 표지에서 이미 책의 내용을 함축적으로 다 보여주고 있는 좋은 책이다.
'컴퓨터 프로그래머에서 소프트웨어공학 전문가로' 프로그래머라고 해서
프로그램을 구현하는 스킬만을 가지고 있어서는 안된다는  구구절절이 옳은 내용들도 담겨 있고,
'짧은 스케줄,,,,,,,경력 개발을 위해'서 에서처럼 프로젝트 관리기술등의 내용들도 담겨 있다.
300여 페이지의 적은 페이지안에 프로그램 개발자, 학생, 프로젝트 관리자, 조직 관리자등이
생각해 보고 바로 알아야하는 내용들이 모두 다루어져 있다. 마치 종합선물세트 같이,,
이 책에서 소프트웨어 공학의 여러 기법들의 확산중요성을 이야기 하는 부분이 있는데,
가장 공감가는 내용이었다.
이 책을 읽어 본 후,
저자인  스티비 맥코넬(Steve McConnell)이 저술한 책들은 다 읽고 싶어졌다.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웹 진화론 2

 | Books
2009.12.11 19:47
지은이 우메다 모치오, 이우광   |   출판사 재인  |   발행일 2008년 08월 22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출간된 '웹 진화론'의 인기에 힘입어 출간된 후속편 '웹 진화론2'이다.
지금의 우리의 삶은 인터넷,웹을 떠난서는 살아가기 힘들정도인것은 분명 사실이다.
현재 이 글을 쓰고 있는 나 자신만 해도 웹의 힘을 빌어 쓰고 있지 않은가?
이러한 거대한 웹이란 세계는 어떤 것이며, 우리는 이러한 시대에서 어떻게 대응하며
살아가야 하는지등의 내용을 다루고 있다.
자연스럽고 당연하게 아무 생각없이 살아 가고 있던 나에게 웹에 대해 생각해보게 하는 책이였다.
심각하게 읽어 볼 책은 아닌거 같고, 가볍고 즐거운 마음으로 차근 차근 조금씩 읽어보면
괜찮은 책인듯 싶다.

신고
Posted by 신쇼 shinshow

BLOG main image
SW 개발,테스팅,자바,안드로이드등 Software 전반에 관심이 있으며, 이에 관한 지식/정보등을 참여/공유/개방하고 싶습니다. 특히 ISTQB/CSTS에 관해 궁금사항이 있으시면 도움을 드리고 싶네요(취득을 통해 경험을 했으니까!!) by shinshow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
Books (18)
SW Dev. (0)
SW Testing (1)
Java (0)
게시판 (4)
Total : 21,543
Today : 0 Yesterday : 8